“기아, 24만2656대 판매…전기차 판매 감소·역기저효과에 4.6%↓ [2월 완성차 실적]”-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국내서 4만4008대…전년 대비 12% 급감
해외도 선적 대수 감소로 소폭 판매 줄어

기아 스포티지. [기아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기아는 지난 2월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6% 줄어든 24만2656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설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 ▷국내 전기차 보조금 미정에 따른 전기차 판매 감소 ▷역기저효과 발생 등으로 판매가 줄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643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5425대, 쏘렌토가 2만487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지난달 국내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2% 감소한 4만4008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8671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3972대, K5 2970대, K8 2165대 등 총 1만1753대가 판매됐다.

RV(레저용차량)는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989대, 스포티지 6991대, 셀토스 3967대 등 총 2만9078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3077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3177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2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8% 감소한 19만8348대를 기록했다.

2월 설 연휴로 인해 국내공장 근무일수가 감소해 선적대수가 적어지고, 역기저효과가 발생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이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4만52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었다. 셀토스가 2만1458대, K3(포르테)가 1만8531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 차량은 국내에서 68대, 해외에서 232대 등 총 300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미국 및 유럽 등 선진 시장 중심으로 견조한 판매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전기차 보조금도 확정됐기 때문에 이번달부터 판매가 다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