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러기 아빠’ 정형돈 “가족 먹여 살리려 가정보다 일 선택”

bet38 아바타


방송인 정형돈/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인 정형돈이 기러기 아빠로서 짊어진 가장의 무게에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27일 오후 8시 1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26년 차 셰프 정호영과 24년 차 셰프 송훈의 고민이 공개된다.

 

이날 송훈은 “일과 가정, 모두 잘 해내기 어려워요!”라는 고민을 공개한다.

 

세계 3대 요리 학교인 C.I.A를 졸업한 후, 뉴욕 미쉐린 식당의 수셰프 출신이라는 화려한 경력을 가진 송훈은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자녀의 양육을 위해 3주 간격으로 미국과 한국을 오가는 ‘메뚜기 아빠’로 살고 있음을 고백한다. 

 

이어 중학생 2학년, 초등학생 5학년 아들들의 수학과 영어를 직접 가르친다고 밝혀 놀라움을 산다. 송훈은 일과 가정에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문득 그냥 다 내려놓고 싶다고 토로한다.

 

이에 쌍둥이 아빠이자 기러기 아빠인 MC 정형돈 또한 “아빠로서의 솔직한 마음은 아내와 자식들 먹여 살리고 생활을 영위해 나가기 위해서라면, 가정보다 일을 택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며 송훈의 고민에 공감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두 아빠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일과 삶의 균형인 ‘워라밸’에 대해 언급. 워라밸이 무너지면 건강을 잃기도 하고 가족과의 갈등으로 인해 일에도 영향을 준다고 설명하며 송훈에게 3주 간격으로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이유에 대해 자세히 묻는다.

 

송훈은 이에 경제적인 책임만 지다 보니 자녀들과 놀아준 적도, 아내와 식사를 해본 적도 없었다며 가족들과의 시간을 보내기 위함이라고 고백. 하지만 송훈은 아들들이 그동안 아빠가 해준 음식은 ‘달걀 프라이’이라고 말한 것에 충격을 받아, 가족들의 삼시세끼와 자녀들의 간식까지 싸주고 있음을 고백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 있는 가족들을 챙기느라 매장 수도 줄고, 직원 간의 문제가 생기는 등 회사가 많이 망가졌다고 털어놓는다. 급기야 직원에게 “이러다 다 망합니다. 정신 차리세요”라는 이야기까지 듣고, 다 정리하고 미국 가서 우버 기사를 할까 진지하게 고민했었다고.

 

45세에 꿈꿨던 모습이 있었는데 막상 일도, 가정도 상상만큼 이루지 못했다는 생각에 힘들었다는 송훈의 고민에 오은영 박사는 45세는 실제로도 의미가 있는 숫자라며 “45세가 평균 노동 소득의 정점을 찍는 나이이자,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 나이라서 마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설명한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송훈은 아빠라는 존재를 경제적인 역할로만 여기고 있다”며, 송훈에게 번 아웃이 온 것 같다고 분석. 번 아웃은 포부 수준이 높고, 일할 때 혼신의 힘을 쏟아붓는 사람에게 오는 것이라며, 그동안 송훈은 번 아웃이 올만큼 자신의 모든 것을 활활 태워 열심히 살아온 것 같다고 송훈을 위로한다.

 

과연 번 아웃 증세를 보이는 송훈을 위해 오은영 박사가 어떤 처방을 내릴지는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