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매력 거의 마력 수준” SNS 깜짝 등장한 ‘현대家’ 노현정

bet38 아바타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의 올리브오일 사업 부스 방문 모습 공개돼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영상에 등장한 노현정 전 아나운서(왼쪽 사진). 현이 작가와 노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갈무리

 

‘현대가 며느리’로 살고 있는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다름 아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상에 등장해 화제다.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후배 노현정 아나운서가 방문했다’라며 영상을 올렸다.

 

손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오일 업체 대표 자격으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 참가했고, 그의 부스에 노 전 아나운서가 응원 차 방문했다.

 

영상에서 손 전 아나운서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현이 작가. 사랑하는 동생들이 전시 둘째 날인 오늘 아침 일찍부터 코엑스 올라미나 부스로 출동했다”면서 “어떤 일이든 단걸음에 달려와 무조건 응원하고 지지하는, 서로를 늘 아끼고 애정해 마지않는 오래고 깊은 우정의 친구들이 있다는 건 인생에 큰 힘”이라고 적었다.

 

손 전 아나운서가 공개한 영상에서 노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오일을 맛 본 뒤 “부드럽고 고소하고 혼자 먹기 아쉬운 건강한 맛”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손 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노 전 아나운서와 찍은 영상을 올려 “그녀의 매력은 거의 마력 수준”이라며 “완벽하고 차가울 것 같지만 나와 같은 현무암 패밀리(빈틈이 있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변함 없음, 한결 같음 그건 정말 최고”라고 극찬했다.

 

지난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노 전 아나운서는 최전성기였던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HN 사장과 결혼해 ‘재벌가 며느리’가 됐으며 모든 방송활동을 접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