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도 클린스만 비판 대열 가세…축구협회 응답해야

bet38 아바타


클린스만 비판 여론 정치권에도 확산
권성동 “클린스만 자질 의구심”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리더십에 대한 비판이 정치권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클린스만 감독에 “검증은 끝났다. 대한축구협회가 응답할 차례”라며 사실상 경질을 요구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온 사실을 언급하며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국민 목소리가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은 아시안컵에서 졸전을 거듭하며 감독으로서 무척 아쉬웠다”며 “오죽하면 ‘무색무취의 전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겠나”라며 꼬집었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요르단에 참패하며 탈락했다.

권 의원은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임명할 때부터 큰 우려가 있었다”며 “여러 팀에서 감독으로 혹평받아왔는데 과연 국가대표팀을 맡을 만한 그릇인지 의문이 있다. 이번 아시안컵은 우려를 현실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그러면서 “계약서에 명시된 ‘한국 상주 조건’이 무색할 정도로 원격지휘와 잦은 외유도 비판받아왔다”며 “그토록 열심히 일한 결과가 이런 수준이라면, 오히려 감독으로서 능력을 더욱 의심받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권 의원은 “지금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국민적 비판은 승패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자질에 대한 의구심이며, 안일한 태도에 대한 질타”라고 축구협회의 조치를 촉구했다.

권 의원에 앞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 대구시장도 축구협회를 비판했다. 전날 홍 시장은 클린스만 감독에 대해 “감독으로는 0점”이라며 “위약금은 정몽규 축구협회장이 내라”라고 지적했다.

64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던 축구 국가대표팀은 요르단에 덜미를 잡혔다. 무기력한 모습으로 패배하자 축구 팬들은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한 축구협회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지난 8일 귀국 후 클린스만 감독은 ‘사퇴 의사가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할 수 없다”, “대표팀이 옳은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이며 사퇴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