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천 신청자 29명 부적격 판단…동일 지역구 3선 이상 감산 엄격 적용 < 종합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3차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30. [사진=뉴시스]


[뉴스데일리]국민의힘이 4·10 총선 공천 신청자 가운데 29명을 부적격 대상자로 확정했다.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국회의원에 대한 경선 감산점도 예외 없이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6일 4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확정해 의결했다. 이날 공관위는 지난 회의에서 확정한 부적격 기준에 맞춰 공천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범죄 경력 및 부적격 여부를 면밀히 검증했다고 전했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4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범죄 경력 및 부적격 여부를 면밀히 검증한 결과 공천 신청자 849명 중 29명이 부적격 대상자로 확정됐다”고 말했다.


또한 정 위원장은  “부적격자는 13일부터 시작되는 면접에 참여시키지 않는 등 공천 심사 과정에서 원천 배제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관위는 또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국회의원에 대해 경선 감산점을 적용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예외 없이 적용하겠다고 했다. 일각에서 행정구역 개편으로 유권자 변동이 있는 지역구, 당 약세 지역, 타당 소속 당선 포함 지역구 다선의원 등을 이유로 들며 이의 제기가 있었지만 수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특히 정 위원장은 “같은 구에서 이동하는 것도 동일 지역구로 봤다. 대구 같은 데서 동일 구에서 이동한 경우 감산 대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대구 수성구 을에서 갑으로 지역구를 옮긴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을 거론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동일 지역구에서 3회 이상 낙선한 경우도 당 약세 지역 여부와 무관하게 감산을 적용할 방침이다. 정 위원장은 “정치 신인 진입장벽을 최소화해 국민의 바람인 세대교체를 구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했다.


이날 공관위는 정치신인 가산점 기준도 상세히 공개했다. 우선 타당 소속으로 당내경선 등 공직선거 출마 경험이 있는 경우도 정치신인으로 보지 않겠다는 기준을 세웠다.


이 외 ▲시·도당위원장, 당협위원장 ▲광역부단체장 ▲선관위 관리 공직선거(당내경선 포함) 출마 경험이 있는 자 ▲장관급 정무직 공무원 ▲인사청문회 대상 공무원 등은 정치신인이 아닌 자로 분류하기로 했다.


공천 신청자 면접 일정도 공개됐다. 13일 서울, 제주, 광주 선거구 신청자를 시작으로 ▲14일 경기1, 인천, 전북 ▲15일 경기2, 전남, 충북, 충남 ▲16일 세종, 대전, 경남, 경북▲17일 강원, 울산, 부산, 대구 순으로 면접이 진행된다.


정영환 위원장은 “공관위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드리고자 하는 의지와 희망을 담아 총선 승리를 견인할 수 있는 거점 선거구를 논의했다”며 “서울은 ‘대한민국 1번지’, 경기·인천은 ‘기회’, 충청은 ‘성장’, 부산·울산·경남은 ‘함께’, 호남은 ‘동서화합’이라는 가치 아래 다채로운 인재들을 공천하겠다”고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