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전시해설 확대… 다문화·장애인도 즐길 수 있게

bet38 아바타


“모두 위한 박물관으로”…국립중앙박물관, 전시해설 서비스 확대

국립중앙박물관은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문화 취약계층이 박물관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전시해설 서비스를 늘린다고 6일 밝혔다.

 

우선 ‘행복한 박물관 나들이’ 행사 대상을 확대한다. 문화 체험 기회가 적은 소외 계층을 초청하는 이 행사는 그간 고령층이나 청각장애인 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올해부터는 시각·지체 장애, 발달장애인 단체도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내 유학생이나 박물관 인근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주로 참여했던 외국인 대상 전시해설 프로그램은 결혼 이민자, 외국인 노동자, 다문화 가정 등으로 참여 범위를 넓힌다.

 

박물관은 지역 국공립 및 사립박물관과 전시해설 프로그램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교육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장애인 단체를 비롯해 특수학교, 아동복지시설,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과 협력하며 누구나 쉽게 박물관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