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간 바이든ㆍ트럼프…불법이민 네 탓 공방

bet38 아바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각각 미국 텍사스주 브라운스빌, 이글패스 셸비 공원에서 연설하고 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국경 안보 인력을 확충하겠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국경을 봉쇄한 뒤 이민자를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AFP·AP연합뉴스

올해 11월 치러질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재대결이 유력해진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같은 날 나란히 남부 국경지대를 찾아 서로의 국경 정책을 비난했다. 미국에서 이민자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면서 국경 및 이민 정책이 대선의 핵심 의제로 떠올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선 시 취임 첫날 국경을 폐쇄하는 등 초강경 국경 정책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민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국경 안보 예산 처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전·현 대통령, 불법 이민 ‘네 탓’

2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 국경 방위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텍사스주 이글패스 지역을 방문했다. 이곳은 불법 입국이 가장 많은 곳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 정책이) 수많은 사람이 중국 이란 예멘 콩고 시리아 등에서 오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며 “미국은 ‘바이든 이주자의 범죄’로 넘쳐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내가 재선한다면 취임 첫날 국경을 봉쇄하고 (이민자의) 침략을 중단시킬 것”이라며 “바이든의 불법 외국인을 미국에서 추방하는 절차를 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비슷한 시간대에 텍사스주 브라운스빌을 방문했다. 이글패스로부터 약 520㎞ 떨어진 지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대로 여야의 초당적 국경 예산 합의 처리가 무산된 것을 부각했다. 국경 안보 인력을 확충하고 펜타닐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재원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에게 ‘이 문제(국경 문제)로 정치를 하고, 의원들에게 법안을 막으라고 하는 대신 나와 함께하라’고 말하고 싶다”며 “우리는 민주당도, 공화당도 아니라 미국인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국경 동시 방문은 반(反)이민 정서가 확산한 가운데 이뤄졌다. 지난해 250만 명이 남부 국경에서 불법 입국한 것으로 집계됐다. 갤럽이 지난달 27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로 이민 문제를 꼽은 응답자가 28%로 가장 많았다.

○78세 트럼프 vs 82세 바이든

이달 5일 예정된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두 후보의 ‘고령 공방’도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미국 NBC방송에 출연해 “트럼프는 아내의 이름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SNS에 “바이든은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무능력한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946년생으로 1942년생인 바이든 대통령보다 네 살 적다.

미국 경합주의 유권자 10명 중 8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너무 늙었다고 판단했다. 블룸버그통신이 495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 ‘너무 늙었다’는 표현에 맞는 사람을 고르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4%가 바이든 대통령을 꼽았다. ‘둘 다’라는 답변은 38%, 트럼프 전 대통령은 8%를 기록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