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스폰서 알선”…울산 모 대학 SNS 폭로 글 논란”-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울산의 한 대학교 교수가 학생에게 스폰서를 알선하려고 했다는 주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울산에 위치한 A대학 페이스북 페이지에 ‘저희과 교수님으로부터 직접 겪었던 일입니다’라는 내용의 장문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에 따르면 그는 전공 수업을 들으며 알게 된 교수님으로부터 취직에 도움이 될만한 ‘어떤 기업의 높으신 분’과 함께 밥을 먹자는 제안을 받았다. 그는 취직에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제안에 응했다. 

그러나 작성자는 식사를 하는 동안 ‘어떤 기업의 임원’이라는 남성은 글쓴이의 스펙이 아니라 외향적인 부분과 ‘여성’이라는 점에 초점을 두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가 캡처해 올린 교수와 주고받은 메시지[사진=A 대학 페이스북 페이지]

작성자의 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어떤 여성을 키웠다”고 했다. 작성자는 취직에 관련된 이야기라고 생각했으나 “(그 여성에게) 삼촌이라고 부르게 하고, 같이 놀러다니고, 학원비를 내주고 옷을 사주곤 했다”는 남성의 말에 원조 교제가 의심됐다고 적었다.

이어 “교수님은 그 분과 친하게 지내라며 연락처를 교환하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고시원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고 하니 남성이 그런 곳에 가본 적이 없다며 밥먹고 제 방에 놀러 가자고 하셨다”고 적었다. 또 “함께 여행을 가자고 했고 제 몸매가 어떻다는 등 화끈한 성격이라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 교수님 앞에서 처음보는 저한테 15만 원을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교수에게 불쾌한 심경을 전달하고 남성으로부터 받은 15만 원을 돌려줬다. 그 과정에서 교수와 주고 받은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이 게시글과 함께 첨부됐다.

첨부된 메시지에서 해당 교수는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려고 마련한 자리”라며 다른 의도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별 일이 아니라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아버지뻘 되는 두 사람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들으면서 참아야 했던 그 날이 아직까지도 마음의 상처로 남아있다”고 적었다. 또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직접 원조 교제를 알선한다는 현실이 너무도 암담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해당 대학 관계자는 논란에 대해 “익명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라 글쓴이도, 해당 교수도 누군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사실여부를 알 수 없어 난감하다. 계속해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