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민간 공항 이전, 총선 이후 구체화”-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광주시가 군·민간 공항 이전 논의를 위한 자리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총선 직후 이해 당사자 간 논의의 장을 다각도로 마련하고자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소음 피해 대책 마련 토론회, 무안 공항 활성화 원탁회의, 강기정 광주시장·김영록 전남지사·김산 무안군수의 삼자대면 등이다.

광주시는 오는 4월 24일 소음 피해 대책 토론회를 열기로 하고 군 공항 소음 예상치 등을 분석할 방침이다.

토론회에는 양 시도, 시도 지방시대위원회와 연구원, 국방부 등이 참여한다.

주최 측은 국방부 협조를 받아 자체적인 소음 시뮬레이션 결과를 토론회에서 제시할 예정이다.

호남 고속철도(KTX) 2단계 개통에 맞춰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과 인접 시·군이 참여하는 공동회의(원탁회의) 구성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소음 피해 대책 토론회와 공동회의 개최는 지난해 12월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만나 발표한 합의 사항에 포함됐다.

가장 큰 관심은 의사 결정에 핵심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삼자대면 성사에 쏠린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산 군수가 먼저 만나겠다고 하니 그 이후에 삼자가 만날 수도 있고, 또는 원탁회의 형태의 삼자 만남 등도 추진해볼 수 있다”며 “세 가지 형태 논의를 준비하고, 총선이 끝나면 준비했던 것이 구체화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