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청, 설 명절 특별방범활동으로 평온한 민생 치안 확보 < 사회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자료=광주경찰청]


[뉴스데일리]광주경찰청(청장 한창훈)과 광주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김태봉)는 지난 2월 1일부터 2월 12일까지(12일간) ‘설 명절 특별방범대책’을 추진하였다.


설 명절 특별방범활동으로 현금취급업소 1,899개(편의점 1,232, 금은방 244, 금융기관 423) 및 원룸 등 다세대 밀집지역에 대한 정밀 범죄예방진단을 통해 취약한 곳은 중점관리 점포 및 탄력순찰 지역으로 지정·관리하고, CCTV통합 관제센터에도 통보하여 취약시간대를 집중관제하였다.


또한, 양동시장 등 8개 전통시장과 성묘차량 혼잡완화를 위한 교통관리 및 귀성⋅귀경길 정체되는 고속도로 연계도로 36개소에 하루 평균 교통경찰 84명, 순찰차 등 26대를 배치, 소통 위주의 안전한 교통관리를 추진하였다.


특히, 연휴 기간 가정폭력 및 아동학대 신고가 집중되는 만큼 가정폭력 재발우려가정 및 수사중인 아동학대 사건 전수 모니터링을 하고, 현장에서는「위험성조사표, 아동학대체크리스트」를 활용하여 긴급임시조치 결정 등 적극 대응하였다.


그 결과 이번 설은 연휴 기간 112신고 등 치안 수요가 전년 설 연휴 대비 소폭으로 감소하였고, 특별방범활동으로 큰 사건·사고 없이 평온한 치안상태를 유지하였다.


광주경찰청은 “설 연휴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선제적⋅예방적 치안활동을 전개하여, 광주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 설 명절기간 중 우수사례 >


▲(광산서) 2.4. ‘죽어버리겠다’는 신고, 본인 자해 및 현장 조치하려는 경찰관에게 칼을 들고 위협, 침착하게 대상자 진정시킨 후 현장지원팀과 협업하여 응급입원 조치


▲ (동부서) 2.7. 금융기관에서 ‘이유없이 출금을 시도하려는 고객이 있다’는 신고접수, 신속하게 현장 도착 후, 딸을 납치하였다는 보이스피싱으로 확인되어 피해 예방


▲ (서부서) 2.10 오토바이가 자동차 전용도로인 제2순환로로 잘못 진입, 교통 근무자 신속히 출동하여 안전하게 목적지인 상무지구까지 이동토록 조치하는 등 사고 예방


▲ (북부서) 2.10. 농산물도매시장 과일 도난 신고, 주변 CCTV(약 20개) 분석을 통해 피혐의자 이동 동선을 약 4km 역추적하여 피의자 특정 후 검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