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동남 정보보호 클러스터 개소식’ 열어

bet38 아바타


KISA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 모델 초광역 지역 거점으로 확산

스마트 선박 보안산업 육성 위한 관계기관 MOU 체결


[데이터넷]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경기도 판교의 정보보호 클러스터 모델을 초광역 지역 거점으로 확산, 지역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동남 정보보호 클러스터 개소식’을 부산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 14일 개최했다.

과기부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동남권 컨소시엄를 선정했으며, 지역 산업과 융합한 정보보호 신사업,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하기 위해 실전형 사이버훈련장, 지역 특화산업 보안테스트베드 등을 부산 센텀시티에 마련했다. 지역 특화산업은 스마트오션,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등이다. 동남권 컨소시엄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경남테크노파크,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 한국선급, 윈스 등으로 구성됐다.

14일 개소식에서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2027년까지 24개사의 지역 스타트업 발굴, 2000여명의 지역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500여명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하고, 동남권 정보보호 선순환 체계 구축과 지속가능한 자립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실전형 사이버훈련장을 소개하면서 실습 중심의 최정예 사이버보안 훈련과정(케이쉴드) 운영 노하우를 공유했다. 그리고 향후에도 동남권 컨소시엄이 지역 특화 교육훈련 과정을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서 과기정통부는 스마트 선박 분야의 보안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부산광역시, 한국인터넷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사단법인 한국선급, 주식회사 한화시스템과 함께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스마트 선박 보안테스트베드 환경 조성 및 보안기술 개발‧확산 ▲스마트 선박 사이버보안 체계 구축 및 검증 환경 조성 ▲ 지역 사이버보안 전문인력 양성 등에 관한 협력의 뜻을 모았다.

향후 스마트선박 특성을 반영, 제품·서비스의 설계부터 폐기까지 전생애 주기에 대한 체계적인 보안성 검증과 적용이 가능한 보안모델을 개발하고, 자력으로 보안 내재화가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취약점 점검과 보안 컨설팅을 제공해 보안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