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잘 차도 싸가지 없는 애들은”…홍준표, 이번엔 이강인 겨냥?

bet38 아바타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한 뒤 연일 쓴소리를 내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은 “아무리 공을 잘 차도 싸가지(싹수) 없는 애들은 제외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 시장은 지난 15일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물으면 홍준표가 답한다) 게시판에서 “아무리 공을 잘 차도 싸가지(싹수)없는 애들은 제외했으면 한다”며 개별 행동으로 팀 분위기를 해치는 선수는 뽑지 말라고 했다.

 

홍 시장은 ‘공은 잘 차도 싸가지 없는 선수’가 누구인지 특정하진 않았으나 주장 손흥민 지시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진 이강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또 홍 시장은 축구협회가 클린스만 감독 경질 쪽으로 방향을 잡자 “이번 기회에 새로운 감독이 와서 대표팀을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시장은 후임 대표팀 감독으로 황선홍, 박항서, 조광래를 꼽은 바 있다.

 

홍 시장은 다른 누리꾼이 “이번 축구 (관련 홍 시장의) 페이스북이 많은 분에게 공감을 사고 있는 거 같다”며 대구 FC의 외국 선수 영입 관련 질문엔 “대구 FC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전적으로 조광래 단장에게 맡기고 있다”고 했다.

 

앞서 홍 시장은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국가대표 선수들의 불화설이 제기된 이날 “모든 책임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져라”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패인을 감독 무능이 아니라 선수들 내분이라고 선전하는 축구협회 관계자들도 각성하라”며 “너희가 선수 관리를 잘못한 책임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 대해선 “해임 안 하면 앞으로 국가대표 경기 안 본다”며 “일개 무능한 감독 하나가 이 나라를 깔보고 나라의 국격을 무너트리는 터무니없는 행태는 더 이상 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아시안컵 대회 기간 중 한국축구대표팀 경기력 부진 및 선수단 내 갈등으로 지도력 논란에 휩싸인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경질 수순을 밟는다.

 

대한축구협회는 클린스만 감독이 경기장에서 팀 운영은 물론 필드 밖에서의 규율과 기준도 제시하지 못했다며 ‘감독 교체’ 의견을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16일 임원진 회의를 열고 클린스만 감독의 운명을 결정할 방침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