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탈락’ 연이틀 분신 시도 前당협위원장 구속 기로|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장일 前 국민의힘 노원을 당협위원장

방화예비,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진행

22대 국회의원선거 공천 탈락에 반발해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이틀 연속 분신을 시도한 장일 전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이 구속 갈림길에 섰다.

서울남부지법 정원 부장판사(형사1단독)는 6일 오전 10시30분부터 장 전 위원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장 전 위원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장 전 위원장은 지난 2일과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분신을 시도하고 이를 말리는 경찰관의 직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시 자신에 대해 공천 배제 결정을 한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등과 면담을 요구하며 인화성 물질을 몸에 뿌리고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가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한 이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위원장은 서울 노원갑 지역구 공천을 신청해 면접을 봤다. 하지만 노원구는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지역구가 현행 갑·을·병 3곳에서 갑·을 2곳으로 줄었고 장 전 위원장은 노원 갑·을 어느 곳에서도 경선 또는 우선 추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중앙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노원갑 공천을 신청했다가 떨어진 분이 이틀 연속 분식을 시도했다. 시스템 공천의 결과인 건지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눌 것인지’라는 질문에 “당연히 시스템 공천의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시스템 공천에 따라서 시스템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하는 것도 역시 시스템 안에 있는 것”이라며 “다른 시민들을 위험해 빠지게 하는 행동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