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날선 비방전…이재명 기준vs 한동훈 사천

bet38 아바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여야가 상대 당 4·10 총선 공천 과정을 비난하며 공방을 벌였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민주당 공천 기준은 오직 이재명 대표에 대한 충성심”이라며 “민주당의 공천시스템은 결국 이재명 대표를 방어할 ‘방탄력’이 절대 기준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제22대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이재명표 지록위마(指鹿爲馬·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함) 공천을 멈추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공관위가 경선 후보자들에게 투표 결과 집계 전(全) 과정을 공개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공천에는 민주당과 달리 ‘사심’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다. 그 차이를 국민들이 알아봐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의 민주당은 이렇게 할 수 있겠느냐”고 물으며 “못 한다면 민주당은 가짜 시스템 공천, 우리 국민의힘은 진짜 시스템 공천”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반면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힘이 시스템 공천을 도입하겠다며 밝힌 배점은 시스템을 빙자한 사천”이라며 “전체 배점의 15%를 차지하는 당 기여도를 한 위원장과 윤 원내대표가 채점하도록 했다”고 맞섰다.

이어 “당 대표와 원내대표 둘이 마음대로 (후보) 평가 순위를 떡 주무르듯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사천이라고 한다”며 “두 사람이 대체 무슨 기준과 근거를 가지고 당 기여도를 정한다는 말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한 위원장은 이미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주며 사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면서 “당 기여도를 어느 기준에 따라 채점했는지 근거와 이유를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을 흉내라도 내려거든 최소한의 양심과 제도는 갖추라”고 덧붙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