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채 시장 썰렁…HL디앤아이한라 수요예측 0건

bet38 아바타


부동산 경기 침체로 건설채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있다. 재무 구조가 취약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노출도가 큰 중소형 건설사들의 자금난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HL디앤아이한라(신용등급 BBB+)는 이날 700억원어치 회사채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한 건의 주문도 받지 못했다. 이 회사는 상반기 만기가 도래하는 500억원 규모의 사모채 상환을 위해 회사채 발행을 추진했으나 전량 미매각 위기에 처했다.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1년물로 구성하고 연 8.5%의 금리를 제시했음에도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BBB급 회사채를 주로 담는 하이일드펀드도 건설채를 외면하고 있다”며 “고금리를 내세워 리테일 시장에서 물량을 채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