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살아있는 농촌으로 변화-혁신”|동아일보

bet38 아바타


NH투자證 윤병운 사장 내정

강호동 신임 농협중앙회장(60·사진)이 11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취임식을 갖고 “중앙회의 모든 사업은 농업인 조합원과 농·축협의 입장에서 추진하도록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새로운 대한민국 농업’이라는 새 비전을 선포하며 “활력 잃은 농촌을 살아있는 농촌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현장의 농·축협 경쟁력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이날 차기 사장으로 윤병운 NH투자증권 부사장(57)을 내정했다. 윤 부사장은 27일 열리는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선임된다. 1993년 NH투자증권의 전신인 LG투자증권에 입사한 윤 부사장은 IB1 사업부 대표 등을 거쳤다. NH농협금융지주 지분을 100% 갖고 있는 농협중앙회에선 농협 내부 인사인 유찬형 전 농협중앙회 부회장을 사장 후보로 추천하면서 농협중앙회와 금융지주 사이에 파열음이 난 바 있다.


세종=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강호동 신임 농협중앙회장#취임식

지금 뜨는 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