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실적에 뉴욕증시 최고 경신…S&P500 5000고지 눈앞”-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지난 1일(현지시간) 미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풍경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뉴욕증시가 7일(현지시간)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랠리를 이어갔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6.00포인트(0.40%) 오른 3만8677.3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0.83포인트(0.82%) 상승한 4995.06으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47.65포인트(0.95%) 오른 1만5756.64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S&P500지수는 장중 4999.89까지 올랐으나 5000 돌파에는 실패했다. 지수는 2021년 4월에 4000을 돌파한 후 거의 3년 만에 5000고지를 목전에 두고 있다.

투자자들은 이날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과 기업들의 분기 실적 등을 소화했다.

최근 시장에서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3월 금리 인하 기대를 낮춘 이후 연준이 예상보다 더딘 속도로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되고 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올해 2~3회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경제 지표를 기반으로 판단할 때 2~3회 인하가 적절할 것이란 게 카시카리 총재의 예상이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도 연준이 금리 인하에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내 예상은 불확실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인내심을 갖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재조정되는 가운데서도, 기업들의 잇따른 호실적이 주가를 밀어올리고 있다. 기업들의 4분기 실적발표가 절반을 넘어가는 가운데, 대다수 기업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4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에서 70%가량이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발표했다. 이는 역사적 평균인 63%를 웃돈다. 지난해 4분기 주당순이익은 역성장에 대한 예상을 깨고 전년 대비 1.9%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기술기업들의 실적도 예상보다 긍정적이다. 강한 실적에 힘입어 마이크로소프트와 메타, 엔비디아의 주가가 이날 모두 2% 이상 올라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포드는 매출이 예상치를 웃돈 데다 테슬라의 차기 모델2에 경쟁할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주가는 6% 이상 올랐다.

키스 뷰캐년 글로발트 인베스트먼츠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투자자들은 긍정적인 실적 보고서를 받아 들고, 파월의 메시지는 더 높이 더 오랜 금리 기조에서 벗어나 더 높지만, 그리 더 오래 지속되지 않을 금리 기조로 변화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오는 3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18.5%를 기록했다. 5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63.4%에 달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23포인트(1.76%) 하락한 12.83을 기록했다.

balm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