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시대극들의 향연 이어진다|동아일보

bet38 아바타


27일 ‘마리 앙투아네트’ 시작으로

내달 ‘그레이트 코멧’등 공연 잇달아

과거의 정취를 물씬 풍기는 강렬한 시대극들이 잇달아 공연된다.

18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이달 27일 서울 구로구 디큐브 링크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루이 16세의 왕비로서 화려한 삶을 살다 단두대에서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재조명했다. 당대 귀부인들이 입던 로코코풍 드레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250여 벌의 드레스와 회전무대로 표현한 베르사유 궁전 등이 관객의 눈을 즐겁게 한다. 배우 김소향, 이지혜, 옥주현 등이 출연한다.

다음 달 26일부터는 나폴레옹의 침공을 앞둔 19세기 러시아 모스크바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이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러시아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를 재창작한 작품으로 백작의 서자 피에르와 군인 아나톨, 아름다운 여인 나타샤 간의 사랑을 그린다. 배우 대부분이 연기는 물론이고 악기까지 연주하는 것이 특징이다.

20세기 중국에서 스파이로 활동한 경극 배우 스페이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연극 ‘엠. 버터플라이’도 다음 달 16일부터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7년 만에 공연된다. 여장 남자 쑹리링(송릴링)이 주베이징 프랑스대사관에서 일하는 외교관 르네 갈리마르를 속이고 국가 기밀을 캐내는 이야기다. 1988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돼 토니상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