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수영 강국’ 이주호, 한국 최초 ‘배영 결선’ 진출|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이주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한국 선수들의 선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주호(29, 서귀포시청)가 한국 수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배영 종목 결선에 진출했다.

이주호는 16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배영 200m 준결선에 나섰다.

이날 이주호는 1분56초40의 기록으로 전체 3위에 올라 결선 진출권을 따냈다. 1위 1분56초32, 2위 1분56초38와의 격차는 매우 적다.

지난 2019년 광주 대회부터 이 종목 4연속 준결선 진출에 성공한 이주호가 세계선수권 결선 무대까지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이주호의 세계선수권 배영 200m 준결선 기록은 2019년 광주에서 11위, 2022년 부다페스트에서 12위, 2023년 후쿠오카 대회에서 13위였다.

이주호. 사진=대한수영연맹

이주호는 경기 후 “한 단계씩 올라가면서 결승 진출이라는 목표를 갖고 계속 끊임없이 도전했는데 드디어 결승에 진출해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선수를 의식하지 않고 처음부터 제 페이스대로 가는 게 중요할 것 같다. 준비한 만큼 잘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수영 역사상 처음으로 배영 종목 결선 진출의 쾌거를 이룬 이주호. 배영 200m 결선은 17일 오전 1시59분에 열릴 예정이다.

이주호가 3위 안으로 레이스를 마치면 한국 배영 사상 첫 메달을 획득할 수 있다. 또 박태환과 김우민, 황선우에 이어 4번째 세계선수권 경영 개인전 메달 획득이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