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서 초밥먹는 ‘죄수번호 4421’…뿔난 이재명 지지자들 “노렸네 노렸어””-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극중 형성국 회장이 접견실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 [넷플릭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속 건설사 회장 캐릭터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1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난 9일 공개된 ‘살인자ㅇ난감’에 비리 혐의를 받는 건설사 회장으로 등장하는 형성국 역이 이 대표와 유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드라마는 우연히 살인을 시작한 평범한 대학생과 그를 쫓는 형사 이야기다. 여기에 등장한 형정국은 대기업 회장이다. 막강한 권력·재력을 활용해 온갖 비리를 저지르는 인물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살인자 ㅇ난감’ 7화의 한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가 올라왔다. 죄수번호 4421번인 형정국 회장이 교도소 안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이다.

초밥은 ‘소고기’와 함께 이 대표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나오는 메뉴다. 원작에는 접견 때 음식을 먹는 장면이 없다. 죄수번호는 ‘4421’도 원작엔 없다. 성남시로부터 대장동 아파트 부지 6개 블록을 공급받은 제일건설이 올린 분양 수익금 총액이 4421억원이었다는 것이다.

형 회장 손녀의 이름이 ‘형지수’인 것 역시 논란이다. 이 대표의 과거 ‘욕설 논란’의 네 글자 표현 중 세 글자만 따서 만든 이름 아니냐고 이 대표 지지자들은 의심한다. 욕설 논란이 한창일 당시 온라인에선 ‘비속어 필터링’을 피하기 위해 네 글자를 순서만 마음대로 바꿔부르는 게 일종의 밈(meme·온라인 유행)이었다.

이 대표 지지자들은 드라마 상 이 인물의 외모, 검은 테 안경, 백발을 뒤로 빗어 넘긴 헤어스타일 등이 이 대표를 떠올리게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드라마에서 형 회장은 살해 위협에 받는다. 가해자는 형 회장 목 부위에 흉기를 들이대면서 “경동맥이다”라고 말한다. 최근 이 대표의 피습 상황을 떠올리게 한다. 다만 이 내용은 원작과 동일하다.

이에 지지자들은 제작자가 의도적으로 이 대표가 떠오르는 장치를 넣었다고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 측은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극중 회장 죄수 번호는 의미있는 숫자가 아니다. 특정 인물과는 전혀 상관없다”고 선을 그었다.

choigo@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