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와 파혼’ 뚜밥 “연애 2년간 스토커에 시달려…사형대 올려진 기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유튜버 뚜밥과 감스트. [유튜브 채널 뚜밥]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BJ 감스트(김인직)와 파혼한 BJ 뚜밥(오조은)이 심경을 전했다.

뚜밥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별, 파혼 소식을 전하게 됐다. 그냥 착잡한 마음”이라며 “오빠(감스트)가 어제 (파혼을) 발표할 때 본인이 잘못해 헤어졌다고 했지만 그것은 계기가 됐을 뿐 서로 다른 35년의 삶과 28년의 삶이 서로 어울리지 못한 것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다른 삶을 살아왔기에 가치관 차이와 성격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 어떻게 연인 간의 일과 갈등을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라며 마음을 추스를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힘든 것은 연애하는 동안 2년 동안 끊임없이 따라왔던 스토커들이었다. 제가 게임하는 모든 것 일거수일투족, 1%의 진실과 99%의 거짓으로 매일매일 괴롭힘의 연장선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소를 두 번 진행했으나 성희롱 하던 한 분은 경찰서 출석을 여전히 거부하고 있고 다른 한 분은 본인의 아들이나 딸이 한짓이다고 부정하고 있다”며 “울면서 혼자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았으나 결국 처벌을 못한 거다”고 했다.

이와 함께 뚜밥은 “저는 아직도 얼굴 모르는 그들에게 사형대에 올려진 기분이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까. 시간이 지나면 성희롱하던 X들이 조용히해줄까”라며 “5년간 해왔던 방송 접고 유튜브 접고 조용히 살면 기억에서 잊혀질까. 제가 안보는 것이 답이냐. 무엇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일까”라고 했다.

한편 감스트와 뚜밥은 지난 2022년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지난 2월에는 웨딩 화보를 공개하고 결혼 소식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6일 각자의 SNS를 통해 파혼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min3654@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