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권익위, 선관위 동시 조사 착수…’소쿠리 투표’ 조사도 검토 < 국제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뉴스데일리]공직 감찰의 양대 기관이라 할 수 있는 감사원과 국민권익위가 사상 초유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동시 조사에 나섰다.


그동안 헌법기관으로 독립성을 보장받는 선관위는 자체 감사를 벌이거나 제한적인 외부 조사를 받았을 뿐이지만 전·현직 고위직 자녀 특혜채용 의혹이 터져 나오면서 결국 조사를 받게 됐다.


선관위 측은 양측의 동시 감사·조사에 응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감사원과 권익위는 각각 자체 방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16일 감사원과 권익위에 따르면 두 기관은 현재 중앙선관위와 일부 지역 선관위에서 동시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감사원과 권익위는 서로 선관위 조사 범위를 공유하는 한편 조사 공간 설치나 선관위 관계자 소환 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조정하고 있다.


허철훈 신임 선관위 사무차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감사·조사 범위 중복에)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감사원 감사와 권익위 사무실을 각각 만들어야 해서 공간 문제도 있는 데다 똑같은 사람이 조사받아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익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선관위에 조사 범위를 조율하는 것은 권익위와 감사원 몫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권익위 관계자는 “다음 주부터는 조사가 본격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초 7월 20일 정도로 잡은 현장 조사 종료 기간은 다소 늦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지난 7년간의 선관위 채용·승진 정보를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예산 집행, 지위 남용 등과 관련해서도 비위신고를 받는 대로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감사원은 중앙선관위와 일부 지역선관위에 총 20명가량의 감사관을 파견했다.


현재는 자료수집 단계로, 본격 관계자 조사를 진행하는 실지감사가 진행되면 더 많은 감사관이 투입될 전망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사전 자료 수집을 충실히 하려고 하고 있다”며 “실지감사 시작 시점은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이른바 작년 대선 ‘소쿠리 투표’와 관련해 이번에 다시 들여다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감사원은 작년 9월부터 진행한 선관위 정기감사에서 소쿠리 투표 관련 감사를 시도했으나 선관위가 자료 제출을 거부해 결국 선관위가 자체 진행한 감사의 결과 내용만 넘겨받았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9일 선관위가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서만 부분적으로 감사 수용 의사를 밝히자 “감사 범위는 감사원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