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가 살해 협박” 구독자 14만 여행 유튜버의 악몽이 된 세계여행”-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유튜브 채널 ‘세계일주 용진튜브’ 갈무리]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 구독자 14만 명을 보유한 여행 유튜버 ‘세계일주 용진캠프’가 여행 중 현지 가이드에게 폭언과 살해 협박을 받고 도움을 요청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세계일주 용진캠프는 지난달 27~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긴급, 저 여기서 살아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세계여행 아르메니아’, ‘해외에서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부모님을 욕하는 여행 가이드를 만난다면? 세계여행 아르메니아’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 따르면, 용진캠프는 지난달 23일(현지시간) 한 여행사의 협찬으로 서아시아의 아르메니아로 여행을 떠났고 아르메니아 공항에서 한국계 아르메니아인인 현지 가이드 A씨를 만났다.

한인 가이드 A씨는 용진캠프에게 음식과 숙박 등을 무료로 협찬해주겠다며 용진캠프를 현지의 한 호텔로 안내했다.

호텔에 도착한 A씨와 용진캠프는 현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저녁 식사를 했다. 대화 중 A씨는 갑자기 돌변하더니 노골적으로 선물을 요구하고 폭언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근데 너 한국에서 아무것도 안 갖고 왔어? 120개국을 여행해 놓고 그것도 몰라?”라고 묻더니 “한국 것으로 뭐든 갖고 와, 정말 큰 미스테이크(실수)야. 넌 헛살았어. 가정 환경적으로 너는 문제가 있는 거야”라며 금품을 요구했다.

용진캠프가 애써 웃으며 분위기를 맞추려 했지만 A씨는 “XX하네” 등 비속어와 욕설을 더하며 폭언 수위를 높여갔다.

A씨는 용진캠프에게 “너 맞을래? 내가 안 때려, 현지인들을 데려와서 때리지”라고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이에 용진캠프가 “때려보라”며 맞서자 “아르메니아에서 없앨 수도 있어”라며 폭행·살해 협박까지 서슴지 않았다.

[유튜브 채널 ‘세계일주 용진튜브’ 갈무리]

결국 함께 있던 현지인이 용진캠프를 일으켜 자리를 피하도록 도왔다. 방으로 들어온 용진캠프는 “가이드가 아르메니아 마피아를 언급하기도 했고 범죄 조회를 피하는 방법도 언급해 불안하다”고 호소했다.

이때 A씨가 용진캠프의 방문을 두드리며 “야. 뭐 말을 해줘야지 XX놈아. 그래야 내가 자든 말든 하지. 야! 듣는다고 얘기하라고. 들어 안 들어. 이 XX 문도 안 열어줘요 쫄아서. 답을 하라고 너한테 XX 뭐 하라고 했어? 결론만 얘기해 결론만. 이런 XX가 다 있어 너 쫄보야?”라고 난동을 부렸다.

용진캠프는 A씨가 없는 틈을 타 현지인의 도움을 받아 호텔에서 빠져나왔다. 그는 지난달 29일 영상 댓글을 통해 “현재 다른 은신처로 피신해 있고 현지 대사관과 연락을 마친 상태”라며 “아르메니아에서 생존해서 나갈 수 있도록 안전에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근황을 전했다.

ygmoo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