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또 역대 최대…3개월만에 8조원 늘었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한국은행, 20일 2023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발표
4분기 가계신용 잔액, 또 늘어나…1886.4조원 기록

[123rf]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가계신용 잔액이 3개월만에 8조원 가량 늘어나면서 또 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20일 2023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에서 4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이 188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가계대출 잔액은 1768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6조5000억원 증가했다. 판매신용 잔액은 118조1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 늘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 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가계신용은 금리 인상 등 통화 긴축의 영향으로 작년 4분기(-3조6000억원)와 올해 1분기(-14조4000억원) 잇따라 뒷걸음쳤지만, 세 분기 만인 2분기(+8조2000억원) 반등한 뒤 3분기, 4분기 연달아 새로운 정점을 찍었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 속도는 일부 둔화했다. 3분기엔 14조4000억원이 늘었는데, 4분기엔 6조5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기관 별로 살펴보면 예금은행은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기타대출 감소규모는 소폭 축소됐다. 증가폭은 이에 10조원에서 11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기타금융기관는 주택담보대출이 줄고 기타대출이 감소 전환하면서 증가폭이 9조2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축소됐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택담보대출이 증가 전환하였으나 기타대출 감소규모가 커지면서 감소폭이 -4조8000억원에서 -5조8000억원으로 확대됐다.

판매신용도 증감규모가 지난해 3분기 2조7000억원에서 4분기 1조5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증가세는 대부분 여신전문회사가 이끌었다.

th5@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