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찰스 3세 시대 마침내 개막…“섬김받지 않고 섬기겠다” 맹세..70년만의 대관식 < 국제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찰스 3세 영국 국왕 부부[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데일리]찰스 3세(74) 국왕이 6일(현지시간) 마침내 왕관을 쓰고 영국과 14개 영연방 왕국의 군주가 됐음을 전 세계에 공표했다.


찰스 3세는 이날 오전 11시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거행한 대관식에서 영국 국교회 최고위 성직자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가 수여한 2.23㎏ 무게의 왕관을 썼다.


웰비 대주교가 ‘섬기는 소명’을 주제로 집전한 예식에서 찰스 3세는 국왕으로서 정의와 자비를 실현할 것을 맹세하면서 “하느님의 이름으로, 그의 본보기로서 나는 섬김받지 않고 섬길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 국왕의 대관식이 열린 것은 1953년 선왕인 엘리자베스 2세의 대관식 이후 70년 만이다. 지난해 9월 여왕의 서거 이후 찰스 3세가 즉시 왕위를 계승한 지 8개월 만이기도 하다.


영국 왕실 일가를 포함해 국가원수급 인사 100여명 등 전 세계 203개국이 파견한 하객으로 가득 찬 웨스트민스터 사원 안에서는 “신이여 찰스 국왕을 지켜주소서”라는 외침이 여러 차례 울려 퍼졌다.


이날 대관식은 ‘정복왕’ 윌리엄 1세가 1066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대관식을 시작한 이래 1천년 가까이 이어져 온 전통의 틀을 대체로 따랐으나, 일부 의식에서는 시대의 변화를 반영했다.


찰스 3세는 성경에 손을 얹은 채 “모든 종교와 믿음을 가진 사람들이 자유롭게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목은 70년 전 대관식 때는 없었으나 다양성 존중이라는 시대 정신에 맞춰 추가됐다.


찰스 3세 영국 국왕 대관식[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찰스 3세 영국 국왕 대관식[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불교, 힌두교, 유대교, 이슬람교, 시크교 등 다른 종교 지도자들이 대관식에 참석해 찰스 3세에게 비종교적인 대관식 물품을 전달한 것도 1천년 가까운 전통을 보유한 대관식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영어와 함께 웨일스어, 스코틀랜드 게일어, 아일랜드어로 찬송가가 울려 퍼졌으며, 여성 사제가 처음으로 성경을 낭독하고 흑인 여성 상원 의원, 카리브해 출신 여성 남작이 대관식에서 역할을 맡았다는 데서도 왕실이 포용하고자 하는 다양성을 엿볼 수 있었다.


찰스 3세는 서약을 하고 나서 700년도 넘은 대관식 의자에 앉아 웰비 대주교가 손, 가슴, 머리에 성유를 바르는 의식을 치렀다. 이 의식은 신과 왕의 사적인 순간으로 여겨져 대중에 공개하지 않았다.


커밀라(75) 왕비도 찰스 3세와 별도로 성유 의식을 마치고 왕비관을 썼다. 왕비관을 새로 제작하는 관행을 깨고 찰스 3세의 증조할머니인 메리 왕비가 1911년 대관식 때 썼던 관을 손봐서 썼다.


다시 버킹엄궁으로 돌아오는 찰스 3세 영국 국왕 부부[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다시 버킹엄궁으로 돌아오는 찰스 3세 영국 국왕 부부[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다이아몬드 주빌리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을 떠난 찰스 3세 부부가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향한 2㎞ 구간은 영국 국기인 ‘유니언잭’을 흔들며 ‘왕의 행렬’을 지켜보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오전부터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대관식 행렬을 비교적 가까이서 볼 수 있는 트래펄가 광장에서 버킹엄궁으로 이어지는 더몰 거리는 전날 밤부터 줄을 서 자리를 잡은 시민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대관식이 끝나고 찰스 3세 부부가 오후 1시께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떠나자 2분간 사원에서 종이 울려 퍼졌고, 그사이 런던탑을 비롯한 영국 전역 13개 지역과 해군 함정 등에서 21발의 예포가 발사됐다.


찰스 3세 부부는 2시간 동안 이어진 대관식이 끝나고 ‘황금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돌아왔으며, 오후 2시 30분께 발코니 밖으로 나와 자신들을 보러온 사람들을 향해 인사했다.


찰스 3세 국왕 대관식을 보러 모인 인파[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대관식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대신해 질 바이든 여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등이 참석했고 한국 정부 대표로는 한덕수 총리가 자리했다. 국내외 하객은 모두 2천300여명에 달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대관식 때보다 참석 인원을 4분의 1수준으로 축소한 이날 대관식에서는 ‘코로나19 영웅’ 등 지역사회 봉사자, 찰스 3세 부부의 사회복지재단과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함께했다.


왕실과 갈등을 빚다 2020년 미국 캘리포니아로 떠난 해리 왕자는 대관식에 참석했지만, 부인 메건 마클과 아들 아치, 딸 릴리벳은 아치의 생일이 대관식 날짜와 같다는 이유로 얼굴을 비추지 않았다.


올해 1월 자서전 ‘스페어’를 출간하면서 아버지 찰스 3세와 형 윌리엄 왕세자와 사이가 더 틀어진 해리 왕자는 이날 대관식에서 윌리엄 왕세자보다 두 줄 뒤에 마련된 자리에 앉았다.


해리 왕자는 찰스 3세 국왕 부부가 윌리엄 왕세자와 그의 아내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을 비롯한 왕실 인사들과 버킹엄궁 발코니에서 인사할 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찰스 3세 영국 국왕 대관식에 참석한 해리 왕자[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찰스 3세 영국 국왕 대관식에 참석한 해리 왕자[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1948년 태어나 9세에 왕세자로 책봉된 뒤 거의 평생을 영국의 왕이 되기를 준비해온 찰스 3세는 지난해 9월 모친인 엘리자베스 여왕이 서거하면서 마침내 국왕 자리에 올랐다.


세금으로 치르는 대관식 비용은 1억파운드(1천700억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대관식 후에 비용을 발표한다. 젊은 층으로 내려갈수록 왕실 지지율이 낮아지고 물가 급등으로 경제 사정이 좋지 않아 거부감도 크다.


찰스 3세 국왕 대관식을 보러 모인 인파[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찰스 3세 국왕 대관식을 보러 모인 인파[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대관식에 맞춰 반군주제 단체 ‘리퍼블릭’ 등이 웨스트민스터 사원 인근에서 반대 시위를 조직했고, 이 단체를 이끄는 그레이엄 스미스 대표가 사원과 가까운 트래펄가 광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