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영남 물갈이’…김영선 배제, 서지영‧도태우‧이상휘 공천

bet38 아바타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일 공천 발표에서 영남권 일부에 변화를 줬다. 현역 의원 3명이 경선에서 패배해 탈락했고, 1명을 공천에서 배제했다. 단수추천 취소가 논란이 됐던 김현아 전 의원을 최종적으로 컷오프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15차 회의 및 2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과 대구, 경북 1곳씩 총 3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고, 19곳에 대해 단수추천 형식을 공천을 단행했다. 이날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곳은 6곳이고, 1곳에서 경선 후보가 교체됐다.
 
눈에 띄는 대목은 현역의 대거 결선 탈락이다. TK에서 2명, PK에서 1명이 낙선했다. 부산 동래에서 서지영 전 청와대 행정관이 지역구 현역인 김희곤 의원을 경선을 통해 꺾었다. 서 전 행정관은 국민의힘 계열 사무처 당직자 출신으로 박근혜 청와대에서 일했다.
 
대구 중‧남에선 임병헌 의원이 도태우 변호사에게 패배했다. 도 변호사는 전 자유변호사협회 회장으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의 부당함을 주장해온 친박계 인사다. 경북 포항남‧울릉에선 이명박 정부 청와대 춘추관장 출신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활동한 이상휘 후보가 현역인 김병욱 의원에게 경선 승리했다.
 
국민의힘 김영선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김영선 의원. 연합뉴스
5선 김영선 의원은 애초 경남 창원의창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김해갑으로 옮기겠다고 선언했으나, 이날 발표된 두 지역구의 경선 대상자 명단에서 빠졌다. 컷오프된 셈이다.
 


창원의창에선 김종양 전 경남경찰청장과 배철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의 양자 대결로 경선을 치른다. 김해갑은 권통일 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책보좌관, 김정권 전 의원, 박성호 전 경남도 행정부지사의 3자 경선이다.

경기 고양정은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 취소가 확정됐다. 이 지역은 3선 의원을 지낸 김용태 전 의원이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았다.
 
한편 선거구 획정으로 지역구가 재조정된 경북 의성·청송·영덕·울진은 김재원 전 의원과 박형수 의원의 경선으로 좁혀졌다. 박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북 영주·영양·봉화는 임종득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이밖에 지역구가 2곳에서 3곳으로 늘어난 경기 평택에선 한무경 비례대표 의원(갑)과 당 정책위의장인 유의동 의원(병)이 단수 공천됐다.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은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양수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광명갑에선 비례대표 최승재 의원이 경선 후보 직을 사퇴하면서 권태진, 김기남 후보 간 양자대결로 변경됐다. 이 밖에 인천에서 박상수(서갑), 박종진(서을), 이행숙(서병) 후보가 단수추천됐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