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영선, ‘낙동강 벨트’ 김해갑 출마…“당에 뜻 전해”|동아일보

bet38 아바타


“김해 탈환해 영남권 완승 초석 될 것”

5선 중진인 김영선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남 김해갑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22대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성지인 김해를 탈환해 영남권 65석 완승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 달 전부터 조해진 의원에게 김해 동반 출마를 권유했고, 2월 초에 조 의원과 합의가 돼서 2월6일에 장동혁 사무총장을 만나서 그 뜻을 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산·경남 민주당의 본거지 봉하마을이 있는 김해갑에 출마해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국민의힘 중진 가운데 ‘낙동강 벨트’로 지역구를 바꾼 의원은 총 4명이 됐다.

앞서 공천관리위원회는 서병수(부산 북·강서갑)·김태호(경남 양산을)·조해진(경남 김해을) 의원에게 지역구 조정을 요구했고, 세 의원은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이후 공관위는 이 세 의원을 해당 지역구에 모두 전략공천했다.

현재 김 의원의 지역구인 경남 창원·의창에는 김종양 전 경남청장, 배철순 전 대통령실 행정관, 김상민 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엄대호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정책보자관 등이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서울=뉴시스]

22대 총선

“선거운동 전권 이낙연에” “법적대표인 이준석 전결”…개혁신당 파열음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