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무연고 벼락 공천’… ‘지역 모르는 지역대표’ 유권자 무시[사설]

bet38 아바타



여야의 4·10총선 공천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해당 지역구와 아무런 인연이 없는데도 갑자기 후보로 결정되는 ‘무연고 벼락공천’ 사례가 쏟아지고 있다. 토박이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도권에서 주로 벌어지는 일이라고 하지만, 일방적 결정이 도를 넘었다는 평가다. 국민의힘에선 서초을 재선인 박성중 의원이 부천을로 옮겨갔고, 양천을 3선 김용태 전 의원은 고양정 후보가 됐다. 민주당에선 강원도 3선 이광재 전 의원이 공들여 온 종로가 아닌 분당갑 공천을 받았고, 광명을에서 두 번 당선됐던 이언주 전 의원은 복당한 뒤 용인정 경선에 참여 중이다. 정당들은 선거 전략상 불가피하다고 해명하지만 총선 1개월을 앞둔 돌려막기 공천은 유권자의 선택권을 제약하는 일이다. 내 지역, 내 삶에 4년간 영향을 미칠 국회의원 후보자가 우리 지역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파악할 틈도 없이 선택을 강요받게 된 것이다. 정당 지도부는 총선 득표, 공천 불발에 따른 당내 갈등 잠재우기만 신경 쓰는 듯하다. 유권자의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