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입법 통한 트럼프 피선거권 박탈 추진

bet38 아바타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출마 자격을 주(州) 단위에서 박탈할 수 없도록 한 연방 대법원 결정에 민주당이 연방 의회를 통한 절차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일 뉴스위크에 따르면 제이미 래스킨 하원의원은 콜로라도주 등이 시도한 반란 가담 공직자의 피선거권 박탈과 같은 취지의 법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래스킨 의원은 “여러 동료 의원과 협력해 헌법 14조 3항에 따라 반란을 저지른 사람의 (후보) 자격을 박탈하는 절차를 마련하기 위한 법안을 부활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이날 연방 대법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을 박탈한 콜로라도주 대법원 결정을 만장일치로 뒤집은 데 이어 헌법 14조 3항을 집행할 수 있는 기관은 연방 의회라고 밝힌 가운데 나왔습니다.

헌법 14조 3항은 미국 정부 관리 등으로 헌법 수호 서약을 한 자가 폭동·반란에 가담하거나 적에게 원조나 편의를 제공한 경우 연방 상·하원 의원이나 대통령 및 부통령을 뽑는 선거인 등이 되거나 공직을 맡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대법원은 헌법이 개별 주에 대선후보 자격을 박탈할 권리를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책임은 주가 아닌 의회에 귀속된다고 명시했습니다.

이날 대법원 결정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15개 주에서 경선이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여러 사법 리스크 중 하나를 넘겼습니다.

콜로라도주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주들도 앞으로 유사한 방식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를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없게 됐습니다.

#트럼프 #민주당 #공화당 #미국 #대선 #콜로라도

Copyright@ KWANGJU BROADCASTING COMPANY. all rights reserved.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