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조합상 남우주연상은 스티븐 연…故 이선균 추모 영상 등장

bet38 아바타


제30회 미국 배우조합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스티븐 연 /사진=REUTERS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성난 사람들'(원제 BEEF)로 미국 배우조합상 TV 부문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안았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30회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스티븐 연은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무대에 오른 스티븐 연은 부모에게 먼저 감사 인사를 한 뒤 연기 코치를 언급하며 “매번 ‘넌 이해 못해. 이건 아주 한국적인 것 같아’라고 할 때마다 그녀는 ‘아니 그건 우리가 모두 겪는 일이야’라고 말해줬다”며 “내게는 정말 중요했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이번 수상으로 골든글로브, 에미상,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 이어 올해 미국 주요 시상식 4개의 TV 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모두 석권하게 됐다.

스티븐 연과 ‘성난 사람들’에서 호흡을 맞춘 앨리 웡도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성난 사람들’은 운전 도중 벌어진 사소한 시비로 시작한 갈등이 극단적인 싸움으로 치닫는 과정을 담은 시리즈로 지난해 4월 공개 후 5주 동안 넷플릭스 시청 시간 톱 10위 안에 올렸다. 한국계 이성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고, 스티븐 연을 비롯한 한국계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스티븐 연에게 트로피를 건넨 배우는 한국계 감독 셀린 송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로 올해 골든글로브, 크리틱스초이스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그레타 리였다.

그레타 리가 스티븐 연에게 트로피를 건네고 포옹하는 장면은 할리우드에서 한층 높아진 한국계 배우들의 위상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시상식에서 올해 작고한 할리우드 배우들의 출연작을 회고하며 추모하는 영상에는 고(故) 이선균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그는 ‘기생충’의 주연배우로 2020년 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다른 배우들과 함께 앙상블상을 받은 바 있다.

영화 부문에서는 ‘오펜하이머’가 최고상인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어 캐스트'(앙상블상)와 남우주연상(킬리언 머피), 남우조연상(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한편 배우조합상의 회원들은 아카데미상 투표인단에서 큰 비중을 차지해 SAG 시상식은 ‘미리 보는 오스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시상식은 처음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생중계됐다. AP 통신은 “광고도 없고, 불경스러운 말도 허용됐다”며 “오랜 전통에 큰 변화”라고 평가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