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탁구 세계선수권 4강 진출 ‘4연속 메달’

bet38 아바타


단체전 8강서 덴마크 3-1로 꺾어 오늘 세계최강 中과 결승행 다툼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 임종훈이 23일 덴마크와의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8강전에서 점수를 따낸 뒤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이날 첫
번째와 네 번째 단식 경기에 나선 임종훈은 모두 승리하며 한국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부산=뉴시스

한국 남자 탁구가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오르며 4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한국은 세계 최강 중국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은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 8강에서 덴마크를 매치 스코어 3-1로 꺾었다. 이로써 동메달을 확보한 한국은 세계선수권에서 4회 연속 시상대에 오르게 됐다. 이번 대회는 3위 결정전을 따로 치르지 않고 준결승전에서 패한 두 나라 모두에 동메달을 준다.

한국은 24일 오후 1시 남자 단체전 세계 랭킹 1위 중국과 4강전을 치른다. 한국 남자 탁구가 세계선수권 단체전 결승에 오른 건 준우승을 차지한 2008년 광저우 대회가 마지막이다. 11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중국은 설명이 따로 필요 없는 ‘절대 강자’다. 단식 세계 랭킹 1위 판전둥을 포함해 세계 1∼5위가 모두 중국 선수이다. 중국은 2001년 오사카 대회부터 20년 넘게 세계 정상을 굳게 지키고 있다.

한국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매치 스코어 0-3으로 졌다. 임종훈이 중국의 왕추친을 상대로 한 세트를 따내는 데 그쳤을 만큼 완패였다. 남자 단체전 세계 5위 한국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선 안방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만리장성’ 중국에 맞서보겠다는 각오다. 한국 대표팀 중 단식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장우진(14위)은 “우리나라에서 하기 때문에 안방 이점을 살려 분위기를 많이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주세혁 남자 대표팀 감독도 “그동안 우리가 늘 완패했는데 이번엔 좀 기대가 된다”며 “지금 우리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고 홈팬들 응원도 있기 때문에 멋있는 경기를 한 번 해 보고 싶다”고 했다. 탁구세계선수권이 한국에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