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첫 민간개발 소형고체로켓, 발사 직후 폭발|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일본 우주 벤처기업 스페이스원이 13일 발사한 ‘카이로스’ 1호기. NHK 유튜브 캡처

일본에서 처음으로 민간기업 주도로 개발된 소형 로켓이 발사 직후 폭발했다.

13일 일본의 NHK,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우주 벤처기업 스페이스원은 이날 오전 11시경 혼슈 와카야마현 남부 구시모토에 있는 전용 민간 로켓 발사장 ‘스페이스 포토 기이’에서 ‘카이로스’ 1호기를 발사했다.

하지만 카이로스 1호기는 발사 5초 후 공중에서 폭발했다. 현장에는 파편이 떨어졌고 로켓이 추락하면서 발생한 화염과 연기도 관측됐다.

다행히 로켓 폭발로 인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스페이스원은 현재까지 로켓 폭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카이로스 1호기는 이 회사가 개발한 길이 18m, 무게 23t의 소형 고체연료 로켓이다.

일본 우주 벤처기업 스페이스원이 13일 발사한 ‘카이로스’ 1호기가 폭발하는 장면. NHK 유튜브 캡처

일본 우주 벤처기업 스페이스원이 13일 발사한 ‘카이로스’ 1호기가 폭발하는 장면. NHK 유튜브 캡처

당초 스페이스원은 카이로스 1호기를 이용해 고도 500km 지구 궤도에 위성을 진입시킬 계획이었다.

카이로스 1호기에 탑재된 위성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설 동향과 재해 파악 등 임무를 수행하는 정보 수집 위성에 오류가 발생할 경우 대체 위성 역할을 할 수 있는지 확인하려는 목적에서 만든 무게 100㎏ 규모의 소형 위성으로 알려졌다.

이 위성은 일본 정부가 의뢰한 위성으로 개발비는 약 11억 엔(약 98억 원)이다.

스페이스원은 2018년 일본의 대기업 캐논전자와 IHI에어로스페이스 등이 공동출자해 세계적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소형 위성 발사 시장 참여를 목표로 설립됐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