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한때 클린스만 체제 고려…결국 ‘부적격’ 판정”

bet38 아바타


위르겐 클린스만 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뉴스1

 

일본 언론이 위르겐 클린스만 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관한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19일 ‘석간후지’는 대한축구협회의 클린스만 감독 경질 소식을 전하며 일본에서도 클린스만을 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석간후지’는 “일본축구협회(JFA)는 과거 몇 차례 클린스만을 최종 후보로 올렸다”면서 “마지막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였다”고 했다.

 

이어 “니시노 아키라 감독 체제로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한 후 일본은 ‘2006 독일 월드컵’에서 독일 대표팀을 이끌고 3위를 차지한 클린스만을 복수의 외국인 감독 후보 중 한 명으로 뒀다”며 “독일축구연맹과의 적합성 조사 결과, 선임이 되더라도 머지않아 협회와 충돌한다는 결론을 내고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을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웃 나라는 이 같은 경위도 모르고 5년 후 낙첨된 복권을 구매했다”며 클린스만을 선임했던 한국 축구계를 비꼬았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