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증시, 역대 최고치 34년 만에 경신…’버블 경제’ 시절 넘어섰다

bet38 아바타


닛케이 지수 39,098로 마감해 39,000선 첫 돌파…장 중 한때 39,156까지 올라

美증시 랠리·엔화 약세 수출기업 호조·中 이탈 자금 유입…연말 40,000대 전망 잇따라

역대 최고치인 39,098로 장을 마감한 닛케이지수

일본 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22일 ‘거품 경제’ 시기에 기록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전일보다 2.19% 오른 39,098로 장을 마감했다.

장 중 한때는 39,156까지 올랐다.

이 지수가 39,000선을 넘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그래픽] 일본 닛케이지수 추이

이로써 닛케이지수는 거품 경제 때인 1989년 12월 29일 기록한 장중 사상 최고치(38,957)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38,915)를 단번에 모두 갈아치웠다.

약 34년 2개월 만의 기록 경신이다.

닛케이지수는 올해 들어 16%가량 상승하는 등 강세 흐름을 보여왔다.

미국 증시가 상승세를 잇는 가운데 일본은행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영향으로 전개된 엔화 약세로 수출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투자심리를 자극한 영향이 컸다.

이에 힘입어 중국 증시에서 빠져나온 외국인 자금이 일본 증시에 유입됐다.

여기에 상장기업들의 자사주 매입 확대 등 당국의 주주 중시 경영 유도책과 올해 개편된 일본의 소액투자 비과세제도(NISA) 등도 주가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일본 증시의 추가 상승세에 대한 기대감도 확산하는 분위기다.

최근 노무라증권은 연말 닛케이지수 전망치를 40,000으로 종전보다 5%가량 올려 제시했고 야마토증권도 전망치를 43,000으로 8.6% 상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