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닛케이 38,100선 돌파…’버블 경제’ 후 34년여 만에 최고

bet38 아바타


日닛케이지수 38,100선 돌파…34년 만에 최고

15일 닛케이225 평균주가가 38,100선을 넘어섰다. 

일본 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가 15일 ‘거품(버블) 경제’ 때 이후 처음으로 38,100선을 돌파하며 34년여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전날보다 1.21% 오른 38,157로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지수가 38,000대에 올라선 것도 1990년 1월 11일 이후 약 34년 1개월 만이다.

지수는 장 중 한때 38,188까지 상승했다.

앞서 닛케이지수는 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지난 13일 장중 38,010까지 올랐다가 밀리기 시작해 14일에는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그러나 뉴욕 증시가 14일(현지시간)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도쿄증시에 반도체주 등을 중심으로 다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이날은 한단계 더 상승했다.

이에 따라 올해 강세를 보이는 도쿄 증시가 역대 최고치를 머잖아 경신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미즈호증권 관계자는 “최근 약 1개월간의 주가 상승은 기업 실적이 뒷받침하고 있다”며 “사상 최고치 경신도 임박해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말했다.

일본 증시는 거품 경제 때인 1989년 말 역대 최고치인 38,915까지 올랐다가 그 뒤 거품 붕괴와 ‘리먼 쇼크’ 등의 영향으로 2009년 3월에는 7,054까지 추락하는 등 한동안 기록 경신과는 먼 흐름을 보여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