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府, 대만 총통 선거 결과에 “양안관계 평화적 발전 기대” < 국제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타이난=AP/뉴시스] 대만 집권여당 민주진보당 라이칭더 총통 당선인이 13일 대만 타이페이시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데일리]우리 정부가 대만 총통 선거에서 친미 성향인 민주진보당 라이칭더 후보가 당선된 것과 관련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고 양안(중국-대만)관계가 평화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우리 정부의 대만 관련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앞으로도 대만과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계속 증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제16대 대만 총통 선거에서 친미 독립 성향 집권 민주진보당의 라이칭더 후보가 득표율 40.05%로 승리했다. 친중 제1야당 국민당 허우유이 후보와 중도 제2야당 민중당 커원저 후보는 각각 득표율 33.49%, 26.46%로 낙선했다. 이에 따라 민주진보당은 12년 연속 집권을 이어가게 됐다.


친미 성향의 민진당이 집권을 이어가며 대만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갈등이 더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중국은 이번 선거에서 라이칭더 후보가 당선될 경우 대만해협의 전쟁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은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긴요하며, 역내 평화와 번영에도 필수 요소”라며 “우리는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이 유지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