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총선 두달 앞 ‘민생’ 총력…집권 3년차 국정 장악력 다지기 [용산실록]”-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민생회복’ 초점…설 특별사면도
민생토론회마다 굵직한 정책 쏟아져
신년대담서 명품백 의혹·당정관계 등 언급
설 연휴, 환경공무관 만나고 국군장병에 격려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동작구 한 식당에서 동작구 소속 가로청소 환경공무관들과 아침식사를 마친 뒤 헤어지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4·10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민생 행보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의혹, ‘윤심 공천’ 논란 등을 두고 윤 대통령이 대담을 통해 입장을 밝힌만큼 대통령실에서는 지지율 반등, 분위기 쇄신도 기대하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은 최근 의대 정원 확충, 설 특별사면 등을 꺼내며 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윤 대통령의 올해 국정운영 핵심을 요약하면 ‘민생’으로 귀결된다. 윤 대통령은 신년사에서도 “올해를 경제적 성과와 경기회복의 온기가 국민 여러분의 삶에 구석구석 전해지는 민생 회복의 한 해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 일환으로 총 열차례 진행된 민생토론회에서는 각종 민생 관련 정책이 쏟아졌다. 반도체 투자세액 공제 연장 방침, 상속세 등 개편을 포함한 감세안 외에도 30년 이상 주택에 대한 재건축 기준 완화,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 휴업 규제 손질, 단말기유통법 폐지 등 시장을 흔드는 이슈들이 속속 제시됐다.

이번 설 사면 또한 민생경제 회복에 방점이 찍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운전면허 행정제재를 특별 감면하고 식품접객업자 생계형어업인 여객화물운송업자들에 대한 각종 행정제재의 감면을 추진한다”며 “이번 사면을 통해 총 45만여명에 대해 행정제재 감면 등의 조치가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민생경제 분야에서 일상적인 경제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을 계속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사면으로 민생경제에 활력이 더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두고 8일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번 설 연휴에도 윤 대통령은 환경공무원, 국군 장병에 대한 메세지를 내며 바닥민심 잡기부터 나섰다. 설 명절 직전인 8일에는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을 찾았고 설 연휴 첫날인 9일에는 서울 동작구의 한 식당에서 동작구청 가로청소 환경공무관 9명과 떡국을 먹으며 아침식사를 했다.

10일에는 국군 장병들에게 새해 감사와 격려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이 시간에도 최전방 철책에서, 바다에서, 하늘에서, 해외 파병지에서 임무 수행에 여념이 없는 장병 여러분에게 국군 통수권자로서, 또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이 지금 그 자리에 있기에 여러분들의 가족과 국민 모두가 즐겁게 명절을 보낼 수 있다는 데 보람과 자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여러분의 자부심이 곧 안보”라고도 덧붙였다.

집권 3년차, 총선을 두 달 앞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의 민생 행보는 더욱 빨라질 예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KBS와 진행한 특별대담에서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사건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며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누구한테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고 입장을 내놨다.

이밖에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에게는 오는 4월 총선 지휘나 공천에 관여하지 않겠다고도 했다고 밝혔다. 의대 정원 확대 문제를 놓고는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나라 고령화 때문에 의사 수요는 점점 높아간다. 그렇기 때문에 의사 증원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대담을 통해 국정운영 방향은 물론 각종 이슈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이 짚고 넘어간만큼 이를 기점으로 지지율 반등과 국정 장악력을 꾀하려는 의지도 드러난다. 민생 현안을 지속적으로 살피는 동시에 대국민 소통도 폭넓게 하겠다는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모든 판단은 결국 국민의 몫”이라면서도 “국민들에게 (김여사 논란에 대해서도) 충분히 양해를 구했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신년대담을 시작으로 다양한 방식의 소통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ucky@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