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공계 학생들 학비, 생활비 걱정 덜도록 전폭적 지원”

bet38 아바타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 수도 대전’을 주제로 열린 열두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우리 이공계 학생들이 학비나 생활비 걱정을 덜고 학업과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 수도 대전’을 주제로 열린 12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과학기술계 20년 숙원인 대학원생 연구생활장학금 지원을 본격 시작하겠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첨단 과학기술로 세계를 선도하고 퍼스트 무버(First Mover·선도자)로 도약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과제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국가 연구개발 시스템을 민간이 하기 어려운 원천 기술과 또 실패를 상관하지 않는 도전적·혁신적 R&D(연구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제도와 예산을 개혁해 나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혁신 과정에서 지원이 줄어드는 것은 아닌지 염려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혀 걱정하시지 않아도 되고 오히려 훨씬 더 좋아질 것이라고 오늘 제가 확실하게 말씀을 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대학원생 연구생활장학금 지원을 본격 시작하겠다며 “국가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모든 전일제 이공계 대학원생들에게 석사는 매월 최소 80만원, 박사는 매월 최소 110만원을 빠짐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학부생만을 대상으로 대통령 과학 장학생을 선발해왔는데 이번엔 대학원생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장학금 규모도 1인당 연평균 2천500만원 수준으로 지급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의 공공기관 해제를 언급하며 “전 세계 우수한 연구자들이 모여드는 역동적인 연구기관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유수의 연구기관들과 경쟁하려면 기관 간 벽을 허물고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교류하며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며 “또 우수한 연구자들을 유연하게 채용할 수 있도록 보상 체계와 조직, 인사 운영 체계도 업그레이드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대전의 공간과 인프라를 혁신적으로 바꿔 나갈 것이다. 과학수도 대전의 명성에 걸맞는 첨단도시로 키워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대선 당시 유성구와 서구 일부 지역 160만 평에 제2 대덕연구단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한 점을 언급하며 “우리 정부에 들어와서 이곳을 산업단지 후보지로 발표하고 연구단지 조성을 추진 중에 있다. 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연구개발특구로도 지정해서 세제 혜택과 정부의 재정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확실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cluster·산업집적단지)처럼 연구개발과 법률, 금융회계 등 서비스 산업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야 한다”며 “기존의 1특구와 신설되는 2특구를 모두 묶어 나노, 반도체, 바이오, 우주항공, 방위산업 등의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대전 첨단 클러스터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전의 과학기술, 세종의 행정 기능, 청주의 바이오 반도체 산업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광역 교통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며 “그 첫 번째가 바로 대전, 세종, 청주 CTX(충청 Train Express)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충청 CTX는 민간투자 신청이 이미 들어와 있기 때문에 정부가 빨리 검토해서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며 “금년 4월 민자사업 적격성 조사에 착수하고 완료되는 대로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하고 임기 내 사업을 조기 착수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때 청주시민께 약속드린 대로 CTX의 청주 도심 부분 지하화도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대전을 교통의 묘지로 만들었던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가 지금은 대전을 동서로 단절하고 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됐다”며 “경부 신대동 옥천 구간, 호남선, 오정동 가수원 구간 철도를 조속히 지하화하고 상부는 상업, 주거 문화가 융합된 공간으로 바꿔 나가겠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내년 철도 지하와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26년부터 대전 철도 지하와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는 등 착공 기반을 제 임기 내에 반드시 마련할 것”이라며 “과학기술에 대한 과감한 투자 확대와 획기적인 인프라 혁신을 통해 대전이 대한민국의 과학수도를 넘어 세계적인 첨단과학도시로 커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민생토론회는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황창용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소장, 김의중 연구소기업협회 회장, 김수언 한선에스티 대표이사 등 대전‧충천 소재 출연연 연구원, 이공계 대학원생 및 기업인 등 국민 5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이 자리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