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민생 현안에 독일 방문 연기”…獨 대통령 “충분히 이해”|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독일 방문을 연기하게 된 사유를 설명하며 양해를 구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은 외교 경로를 통해 소통한 바와 같이 국내 민생현안 집중 등 제반 사유로 인해 독일 방문을 부득이 연기하게 됐음을 설명하고 독일 측의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양측 간 협의를 통해 적절한 시기에 윤 대통령의 독일 방문을 재추진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했다.

두 정상은 전날 발표한 ‘한독 합동 대북 사이버보안 권고문’이 이번 방문 연기와 무관하게 계획대로 진행됐음을 평가했다.

또 이번 방문 준비 과정에서 논의된 협력 강화 사업들을 예정대로 추진하면서 안보, 첨단기술, 사이버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140여년간 이어온 양국의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긴밀히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앞으로도 수시로 통화하면서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5박 7일 일정으로 독일 국빈 방문과 덴마크 공식 방문을 계획했지만 출국 나흘 전인 14일 전격 연기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