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3·1운동, 통일로 비로소 완성…한일 양국, 새 세상으로 가는 협력 파트너” < 정치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스데일리]윤석열 대통령은 1일 “3.1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되는 것”이라며 “우리의 통일 노력이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이 되고 등불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미독립선언서에 담긴 ‘세계 평화’ ‘인류 행복’이라는 키워드로 일본과의 관계를 풀어내며 “지금 한일 양국은 아픈 과거를 딛고 새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3·1운동의 의의를 재조명했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은 어느 역사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미래지향적 독립 투쟁”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정의 복원이 아닌, 남녀노소 구분 없이 자유를 누리는 새로운 나라를 꿈꿨고 선열들의 믿음과 소망은 그대로 이뤄져 우리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을 구가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 우뚝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돌아보았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을 기점으로 국내외에서 여러 형태의 독립운동이 펼쳐졌다”며 무장독립운동, 외교독립운동, 교육 문화독립운동 등을 열거했다.


이어 “저는 이 모든 독립운동의 가치가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하고, 그 역사가 대대손손 올바르게 전해져야 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나아가 3·1운동의 정신을 통일로 연결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공식 연설문에서 통일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되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는 모든 국민이 주인인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 정권은 오로지 핵과 미사일에 의존하며 2600만 북한 주민들을 도탄과 절망의 늪에 가두고 최근에는 우리 대한민국을 제1의 적대국이자 불멸의 주적으로 규정했다”며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의 폭정과 인권유린은 인류 보편의 가치를 부정하는 것으로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의 가치를 확장하는 것이 바로 통일”이라며 “우리의 통일 노력이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이 돼야 한다. 정부는 북한 주민을 향한 도움의 손길을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시대사적 대변혁의 갈림길에 서 있다. 기미독립선언의 정신을 다시 일으켜 자유 평화 번영의 길 끝에 있는 통일을 향해 모두의 마음을 모아야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기미독립선언서를 언급하며 일본과의 관계를 해석했다.


기미선언서에는 조선의 독립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것’이자 ‘세계 평화와 인류 행복의 중요한 부분인 동양 평화를 이룰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윤 대통령은 “기미독립선언서는 일본을 향해 우리의 독립이 양국 모두 잘 사는 길이며 이해와 공감을 토대로 ‘새 세상’을 열어가자고 요구하고 있다”며 “지금 한일 양국은 아픈 과거를 딛고 ‘새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가 되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관계의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자유를 향한 위대한 여정, 대한민국 만세’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독립유공자 유족 500여 명을 포함해 사회 각계 대표와 주한외교단, 학생, 시민 등 총 1200여 명이 참석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나눴다.


기념식은 주제 영상 상영,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5인에 대한 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3·1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독립선언서 낭독은 국내·외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로 분한 배우들이 당대 복장으로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뮤지컬 퍼포먼스로 꾸몄다.


기념공연에서는 독립을 염원한 선열들의 송가(독립운동가 한형석의 ‘한국행진곡’)와 후손들의 답가(‘나의 영웅’)를 남성 크로스오버 그룹 ‘라포엠’과 어린이·시니어 세대 연합 합창단이 함께 부르며 통합과 연대의 의미를 담았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