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해병대 격려 방문…적 도발시 단호·압도 대응

bet38 아바타


“선조치·후보고, 적 의지 완전히 분쇄”
‘고강도 훈련 지원’ 건의에 “올해 국운 뻗치려나 보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장병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설을 맞아 병 청룡부대(2사단)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으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따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여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해병대 2사단은 6·25 전쟁 당시 도솔산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의 휘호를 받았고, 서울 수복 작전 때는 최선봉에서 눈부신 전과를 거둔 역사적인 부대”라며 “전통과 명예에 걸맞게 확고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어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이어 “장병들이 더 좋은 여건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군 지휘부가 더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며 “병사와 초급 간부들이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지원하고, 중견 간부와 지휘관들의 임무 여건도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병영 생활관을 찾아 장병 간담회도 진행했다. 그는 “해병대에 자원입대해 서부 전선 최전방을 굳건히 지키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있다”며 “오늘날에도 ‘무적 해병’ 정신을 해병대의 전심전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장병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하자 “여러 부대를 다녀봤지만, 고강도 훈련을 지원해 달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며 “올해는 국운이 뻗치려나 보다”라고 치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호국충성 무적해병 청룡부대’라고 썼다. 이날 방문에는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수행했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seulke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