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저출산위 부위원장 주형환·국정원 3차장 윤오준 임명 < 정치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좌측부터) 주형환 신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최슬기 신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상임위원.윤오준 신임 국정원 3차장.[ 대통령실 제공]


[뉴스데일리]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저고위) 부위원장에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상임위원에 최슬기 한국개발연구원 정책학전공 교수를 위촉했다. 또한 국정원 3차장에 윤오준 현 국가안보실 사이버안보비서관을 임명했다.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 비서실장은 “주 전 장관은 기획재정부 1차관 및 산업부 장관 등을 역임한 경제 관료 출신”이라며 “공직 사회에서 추진력 있게 정책을 밀고 나가고 업무를 끈질기게 챙기는 데 정평이 난 정책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이어 “저출산고령사회정책을 총괄 주도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속도감 있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비서실장은 윤오준 신임 3차장에 대해선 “IT 정책학 박사 등 이론과 실무를 두루 겸비해 국정원의 과학 사이버 첩보 업무를 총괄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함께 발표된 저출산위 상임위원에는 인구학자인 최슬기 한국개발연구원 교수가 위촉됐다.


대통령 직속인 저출산위 위원장은 윤 대통령으로, 부위원장은 실무를 책임지는 장관급 직책이다. 임기는 2년이다. 앞서 김영미 전임 부위원장은 임기 1년 만에 교체됐다.


주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 최저 수준의 합계출산율을 언급하며 “공동체의 존망이 걸려있다는 인식을 갖고, 단기 대책은 물론이고 경제·사회·문화 등 구조적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반전의 전기를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년의 3대 불안인 취업·주거·양육 불안을 덜어주고 지나친 경쟁 압력과 고비용을 타개할 구조적 대책은 물론이고, 이민·가족·입양·워라밸에 대한 우리 사회 전반의 인식 전환에 이르기까지 대대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출생·고령화 정책 거버넌스 문제와 관련해 “각계 의견을 들어 범국가 차원에서 유기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주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저출산’과 ‘저출생’ 용어를 섞어 썼는데, 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엔 “저출산은 성별적 문제가 있고, 저출생은 아기라는 관점에서 (문제를) 본다”며 “가장 적합한 워딩이 무엇인지 위원들과 논의해 찾아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