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위성사진 17만장 분석해보니…“제재·코로나로 평양 경제발전 정체”|동아일보

bet38 아바타


통일부가 공개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위성자료를 활용한 북한 경제 변화 분석’ 연구용역 결과에 나타난 경제발전점수(siScore) 변화 정도.(통일부 제공)

평양 등 북한 4개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 17만여 장을 분석한 결과 평양은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로 경제 발전이 정체되거나 뒷걸음질한 것으로 분석됐다.

통일부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지난해 수행한 ‘위성자료를 활용한 북한경제 변화 분석’ 연구용역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해 시행된 1차 시범사업으로, 2016년과 2019년, 2021년도 주간 위성영상을 인공지능 기법으로 분석해 평양, 평안남도, 평안북도, 자강도 등 북한 서부의 경제변화 수치를 비교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대북제재(2016~2019년) 기간 서부 전체 지역 대비 평양직할시와 평양 도심의 경제발전점수(siScore) 변화는 절반 이하에 머무르며 정체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2019~2021년) 기간엔 마이너스 점수가 나타나는 등 역성장하기도 했다. 경제발전점수는 건물 등이 지어진 면적 변화 등을 수치화한 것이다.

평안북도 신의주와 자강도 자성군의 경 대북제재 시기 시설물 건설이 이뤄지다 코로나 시기에는 중단되는 등 경제발전이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KAIST가 2016년, 2019년 10m급 공개 위성영상을 활용해 자체 개발한 ‘위성영상을 활용해 경제발전상황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기법’이 적용됐다.

KAI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제공한 2016, 2019, 2021년 북한 지역 1m급 주간 위성영상을 연도별로 비교했다.

총 17만3543장의 격자 단위 위성영상을 기계학습 알고리즘으로 비교해 경제발전 정도를 18개 카테고리로 나눠 상대평가하고, 작은 지역 단위마다 경제발전점수(siScore: atellite image Score)를 부여했다.

올해 수행되는 2차년도 연구에선 시간 범위를 2016~2023년으로 확장하고, 북한 전체 지역의 변화 수치를 분석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를 통해 대북제재와 코로나19가 북한 경제에 미친 영향을 위성자료 기반 데이터에 근거해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결과는 올해 말 발표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앞으로도 공공에서 생산하는 위성자료와 민간에서 개발되는 인공지능 분석모델이 융합돼 북한에 대한 새로운 데이터와 분석이 발굴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