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백악관 비서실장 “트럼프, 주한·주일미군 주둔 반대”

bet38 아바타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 /연합뉴스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의 유력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2017~2021년) 중 주한 미군, 주일 미군 주둔에 강력히 반대했다는 증언이 공개됐다. CNN은 다음 달 출간되는 자사 앵커 짐 슈토의 책 ‘강대국의 귀환’에 실린 인터뷰에서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을 비롯한 트럼프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이같이 주장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켈리 전 실장은 “미국의 안보 공약에 대한 트럼프의 멸시는 한국·일본과의 상호 방위 약속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트럼프는 한국과 일본에 억지력 차원에서 미군을 주둔시키는 일을 단호하게(dead set) 반대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을 ‘괜찮은 사람(okay guy)’으로 생각했다고 회고하며 “(트럼프 생각엔) 마치 우리가 이들을 자극하는 것 같았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없었으면 푸틴이 이러지 않았을 것’이라는 식”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최근 유세에서 나토 동맹국들을 상대로 ‘충분한 방위비를 지불하지 않으면 러시아의 공격을 용인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책에서 트럼프가 재집권하면 “(나토를) 탈퇴하려고 할 것”이라고 했다.

해병대 대장 출신으로 비서실장, 국토안보부 장관을 지낸 켈리 전 실장은 짐 매티스 전 국방 장관 등과 함께 ‘어른들의 축’이라 불리며 충동적 스타일의 트럼프를 견제했던 인사들이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주한 미군 철수, 나토 탈퇴 등을 못하도록 트럼프를 설득한 건 일정 부분 켈리의 공로”라고 했다. 2022년 발간된 마크 에스퍼 전 국방장관 회고록에도 2019년 트럼프가 ‘주한 미군 완전 철수’를 주장했고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 장관이 “두 번째 임기에 하자”고 만류했다는 증언이 나온다. 트럼프는 재임 중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인상하라고 요구했다.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