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라파 민간인 살상’ 이스라엘 규탄…“군사행동 중단하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외교부 대변인 입장 발표…“인도주의적 재난 악화 막아야“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가자지구 남부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폭격 때 연기가 치솟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중국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섬멸을 내걸고 있는 이스라엘이 피란민이 밀집한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를 공격하자 무고한 민간인을 살상했다며 규탄했다.

13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자와의 문답 형태로 발표한 입장에서 “중국은 라파 지역의 사태 동향에 고도로 주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중국은 민간인을 해치고 국제법을 위반하는 행위에 반대하고 규탄한다”며 “이스라엘이 조속히 군사 행동을 멈추고, 무고한 민간인 사상과 라파 지역에서 더 심각한 인도주의적 재난이 나타나는 일을 전력으로 방지할 것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12일(현지시간) 230만 가자지구 인구의 절반이 넘는 주민과 피란민이 밀집한 라파에 공습과 폭격을 가했다. 로이터통신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운영하는 팔레스타인TV를 인용해 사망자가 74명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은 가자지구 보건부 대변인을 인용해 사망자가 최소 67명이라고 전했다.

유엔과 미국,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는 라파 공습을 비판하고 이스라엘 정부가 공언한 지상군 투입에도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완전한 승리까지 계속되는 군사 압박만이 우리 인질 전원을 풀려나게 할 것”이라며 공격 의지를 드러냈다.

yckim6452@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