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인대, 5∼11일 개최…업무보고·국무원 조직법 개정 등 확정|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올해 회기 전년 대비 2일 축소

중국의 국정 운영방침이 정해지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5일부터 11일까지 7일 간 개최된다.

4일 중국중앙(CC) TV 등에 따르면 러우친젠 전인대 대변인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전인대 제14기 2차 연례회의가 5일 오전 개막해 11일 오후에 폐막한다”고 밝혔다.

올해 전인대 회기는 전년 대비 2일 짧아졌다.

러우 대변인은 또 “올해 전인대 기간 7개 안건이 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7개 안건은 ▲정부 업무보고▲ 계획보고 ▲예산보고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조직법 개정에 관한 전인대 상무위원회 제안 ▲전인대 상무위원회 업무보고 ▲최고인민법원 업무보고 ▲최고인민검찰원 업무보고 등이다.

이어 “전인대 제14기 대표는 총 2956명이며, 현재 2897명의 대표가 참석 등록을 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인대의 최대 하이라이트는 개회식 때 이뤄지는 리창 국무원 총리의 정부 공작보고(업무보고)다. 중국의 전인대 보고서에는 경제성장률 목표치와 경제정책 추진 방향, 국방예산 등 부문별 예산 등이 포함된다.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4% 중반에 머물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지만, 다수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5% 안팎’으로 설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방정부들의 성장률 예측과 그동안 중국 정부의 논조가 그 근거다.

리 총리는 폐막 당일(11일) 열리는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다양한 사안에 대한 중국 당중앙과 정부의 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