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부는 게임규제 완화 ‘훈풍’…K-게임사, 반등 기회 잡나

bet38 아바타


던전 앤 파이터 모바일. 사진=넥슨

컨슈머타임스=곽민구 기자 | 중국 당국이 고강도 게임 규제안 삭제에 이어 판호 발급에 나섰다. 넥슨·넷마블·네오위즈 등 해외 게임사에 대해 ‘외자 판호’를 발급하면서 게임 규제 분위기가 완화되고 있다. 

이처럼 중국 게임 시장에서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최근 불황에 허덕이고 있는 국내 게임사들이 탈출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게임 업계에 따르면 중국 국가신문출판서는 지난 2일 해외 게임 32종에 대해 외자 판호를 발급했다.

외자 판호는 중국에서 외국 게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허가권이며, 해외 게임사는 텐센트·넷이즈 등 현지 퍼블리싱 기업을 통해 서비스해야 한다.

이번 판호 발급에는 넥슨의 ‘던전 앤 파이터 모바일’과 넷마블의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네오위즈의 ‘고양이와 스프’ 등 국내 게임 3종이 포함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22일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 & 소울 2’와 위메이드의 ‘미르M’,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X: 넥스트 제너레이션’에 이어 약 40일 만의 판호 취득이다. 당시 중국 국가신문출판서는 외국 게임 40종에 대해 외자 판호를 발급했다.

중국의 올해 판호 발급은 지난달 26일 115개의 내자 판호에 이어 이번 외자 판호 32개까지 총 147개로 늘었다. 

또한 지난달 23일에는 고강도 게임 규제안인 ‘온라인 게임 관리 방법’ 규제 초안이 홈페이지에서 삭제되는 등 중국 당국의 게임 규제가 완화되는 분위기를 띠고 있다.

특히 외자 판호 발급 시기가 지난해에 비해 한 달가량 앞당겨지면서 중국 당국이 고강도 게임 규제에 대해 한발 물러선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국내 게임 업계는 중국의 게임 규제 완화 분위기에 반색하고 있다. 불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게임 시장이 변할 조짐을 보인다는 것은 호재라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해외 게임사에 대한 견제로 중장기적인 흥행이 어려운 곳이지만, 게임 시장 규모를 놓고 보면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중국 당국의 외자 판호 발급이 지난해보다 빨라지고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위기에 처한 국내 게임사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중국 당국은 지난해 1076개 게임에 대해 판호를 발급했다. 이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2022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판호를 받은 국산 게임은 15종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2021·2022년에 비하면 판호가 많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지에서도 분위기가 바뀐 것으로 보고 있고, 훈풍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중국 시장의 분위기 변화에 중국과 국내 게임사의 주가도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2일 텐센트는 전 거래일 대비 홍콩 증시에서 2.9% 상승한 279.400홍콩달러에 마감했다. 넷마블은 6.55% 증가한 6만200원에 장을 마감했으며, 네오위즈(4.97%)와 넥슨게임즈(3.74%)도 상승세를 보였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