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vs LAD’ 비로 취소, 이정후 ‘1루 땅볼’ 기록 삭제|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ad_1]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왼손 투수를 상대한 이정후(26,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범타로 물러났다. 단 이 경기는 비로 취소돼 기록도 삭제됐다.

샌프란시스코는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에 위치한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LA 다저스와 시범경기를 가졌다.

이날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의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첫 타석에서 LA 다저스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을 상대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상대한 왼손 투수. 이정후는 첫 2개의 볼을 골라내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으나, 풀카운트 싸움 끝에 결국 1루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이 1루 땅볼은 무효가 됐다. 비로 경기가 5회 이전에 취소됐기 때문. 3회초 빗줄기가 굵어지기 시작해 경기가 중단됐다.

이후 홈팀 샌프란시스코는 방수포를 설치하는 등 경기를 이어나가고자 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심판진이 경기 재개가 무리라 판단해 취소 결정을 내렸다.

이에 이정후의 1루 땅볼 기록은 사라졌고,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은 이어지게 됐다. 이정후는 이날까지 5경기에서 타율 0.462를 기록 중이다.

이제 샌프란시스코는 오는 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시범경기를 가진다. 이정후와 절친 고우석의 투타 맞대결 가능성도 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