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윤지 “헐리우드 첫 출연료? 8년 가수 활동보다 더 벌어…짭짤해” 솔직 (‘강심장VS’) [어저께TV]

bet38 아바타

[ad_1]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강심장VS’ NS윤지가 헐리우드 출연작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강심장VS’는 의외의 반전 면모를 자랑하는 ‘지킬 앤 하이드’ 특집으로 강주은, 전 야구선수 양준혁, 배우 김윤지, 그리고 코미디언 이상준과 서남용이 출연했다.

NS윤지는 N플릭스 작품 ‘리프트’에 출연하면서 대박을 냈다고. NS윤지는 “7명의 도둑이다. 그 중에 한 명으로 나온다. 다들 조금 나올 줄 알았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NS윤지는 “4개월간 합숙하면서 촬영을 했다. 유럽에서 찍었다. 친해졌다”라며 배우들과의 친목을 언급하기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할리우드 출연료에 대해 NS윤지는 “할리우드 첫 데뷔작이다. 가수 생활을 하면서 벌었던 돈보다 (많다). 8년 정도 활동을 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NS윤지는 “달러로 받았다. 짭짤했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대기실 규모에 대해 NS윤지는 “한국에서 촬영할 때는 차에서 대기를 한다. 헐리우드는 중간 중간 호텔식 트레일러에서 쉴 수 있다”라고 밝혔다. NS윤지는 “화장 하기 전에 두피마사지를 해준다. 끝나고는 화장도 지워주고 스팀 마사지까지 해준다”라고 말하기도.

추가 촬영을 하게 되면 배우 한 명 한 명한테 동의서를 받는다고. 배우 포함 스태프 한 명이라도 동의를 하지 않으면 촬영을 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우리도 해야해. 지금 몇 시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오디션 경쟁률에 대해 NS윤지는 “주위 여배우들이 거의 다 봤다고 들었다. 제가 한 역할이 가장 마지막으로 캐스팅 됐다고 들었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설명했다.

개그맨 이상해가 시아버지인 NS윤지는 시아빠와 친정아빠가 30년 넘는 친한 친구였다고. NS윤지는 “초등학교 때 오빠를 처음 만났다. 가족 대 가족끼리 여행도 많이 갔다”라고 밝혔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