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로 교권보호 통화서비스… ‘랑톡’에 감정분석 기능 등 추가|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KT는 새학기가 시작되는 다음 달부터 교권보호 통화서비스 ‘랑톡’에 인공지능(AI)을 적용해 교사들의 업무보조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랑톡은 교사가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하지 않고도 학생 및 학부모와 소통할 수 있는 교권보호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이번에 랑톡에 추가되는 ‘AI 통화리포트’에는 교사의 업무를 돕는 6가지 기능이 제공된다. △통화 내용의 텍스트 변환 및 검색 △통화 결과에 대한 감정분석 △통화 내용 요약·키워드 정리 △통화 수신 시 이전 통화 이력 요약 △통화 녹음 파일 클라우드 백업 △통화리포트 공유 등이다.

KT는 랑톡의 AI 기능이 교사들의 소통업무 부담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I 통화리포트는 새학기가 시작되는 다음 달부터 한 학기 동안 랑톡을 이용하는 교사에게 베타서비스 형태로 무상 제공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